1997년 한국경제신문에 보도된 글입니다.
옛날 얘기라서 전화번호는 다 지웠습니다.

출처 : 한국경제신문 (여기를 누르세요. )  
신문스캔 : 여기를 누르세요
 

[자동차] "같은 차 타는 인연 더 크게 맺자"

게재일: 1997-11-14
한국경제신문(산업/기업)

"옷깃만 스쳐도 전생에는 5백번의 인연. 그렇다면 같은 타는 사람들의
인연은 어느 정도일까"

현대자동
의 티뷰론 아반떼, 대우자동의 르망 티코, 기아자동의 엘란
같은 타를 사람들의 동호인 모임이 활성화되고 있다.

대부분 PC통신의 자동
동호회 마당을 통해 교분을 튼 "우들은 단순히
온라인상의 정보 교환뿐만 아니라 고아원, 노인정 방문 등 사회봉사활동
으로까지 자신들의 "
사랑"을 승화시키고 있다.


<> 현대
=하이텔의 티뷰론 동호회인 "TOG"(Tiburon OwnerGroup)가
대표적인 모임.

회장격인 "시샵"(SYSOP :시스템 오퍼레이터의 약자)을 맡고 있는 김정욱씨
(서울대 금속공학과 대학원 재학)를 비롯해 의사, 교수, 방송작가, 디자이너,
컴퓨터 프로그래머 등 20~30대의 전문직업 종사자들이 주축이 돼 현재
90여명의 회원이 참가하고 있다.

이들은 "올바른 운전문화 선도"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
정비나 교통법규
등 자동
관련 정보를 온라인상으로 교환하고 "드라이빙 스쿨"과 같은
"오프 라인" 모임을 통해 건전한 운전요령을 익히고 있다.

특히 연말에는 고아원이나 노인정을 방문해 "티뷰론을 통한 이웃사랑"을
실천하고 있다.

이 모임의 초대 회장인 장윤석씨(대한은박지공업 경영분석실)가 티뷰론
트렁크에 빨간 장미를 가득 싣고 청혼을 해 결혼에 성공한 것은 회원들
사이에서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는 에피소드다.

현대
에는 "TOG"외에도 천리안의 티뷰론 동호회인 "CTC(시샵 김정수
메사레이싱팀 단장 등 40여명)", 하이텔의 아반떼 동호회인 "J2(시샵
정현석 홍익대 강사 등 80여명)" 등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.

가입방법은 하이텔, 천리안 모두 GO HDMOTOR.

자세한 문의는 현대자동
홍보실 이재교씨(xxx-xxxx).


<> 대우
=대우자동가 하이텔에 마련한 "오토컴"을 통해 "티타사"
(티코를
타는 사람들), "LCN"(르망 씨에로 넥시아), "에스페로동", "프린스
동호회" 등 4가지 모임이 구성돼 있다.

특히 단종된
들로만 구성된 LCN의 경우 지난해 12월 5명의 회원으로
출발했으나 1년이 채 안돼 회원이 61명으로 늘어날 정도로 왕성한 활동을
보이고 있다.

시샵을 맡고 있는 나준하 LG하니웰 신공항TFT팀 과장은 "우리나라에도
클래식 카 개념이 정립돼야 한다는 생각에서 이 모임을 만들었다"며 "주행
거리가 10만~20만km에 이르는
들이 주종을 이루고 있으나 회원들 대부분이
새 모델에 현혹되지 않고 최대한 오래타겠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"고
말했다.

가입방법은 하이텔 GO AUTOCOM.

자세한 문의는 나준하과장(xxx-xxxx).


<> 기아
=엘란 동호회인 "클럽 엘란"이 있다.

기아자동
에서 엘란을 최초로 판매한 이 회사 분당지점 영업사원 양원규씨
가 시샵을 맡고 있으며 회원은 최고령자인 40대 건축설계사를 포함해
60여명.

엘란이 국내에 드문 스포츠카인 만큼 이
에 관련된 각종 정보 교환
주고받는데 주력하고 있다.

가입방법은 하이텔 GO SG277.

자세한 문의는 양원규씨(xxx-xxx-xxxx).

< 윤성민 기자 >

(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5일자).